미 연준 “물가 상승 지속되면 금리 올릴 준비 해야”

트라움
모맨틱자동매매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미 연준 “물가 상승 지속되면 금리 올릴 준비 해야”

호빵이네 0 56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물가 상승이 지속되면 애초 예상보다 앞당겨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신호를 24일(현지시각) 내보였다. 이날 나온 물가와 고용 관련 지표도 연준의 ‘돈줄 죄기’가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을 뒷받침했다.


연준은 지난 2~3일 열린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이날 공개했다. 의사록은 “다수의 참석자들이 인플레이션이 위원회의 목표 수준보다 높게 지속될 경우 현재 예상보다 이르게 자산 매입 속도를 조정하고 기준금리를 올릴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돼 있다.


위원들은 향후 나올 데이터들에 “인내심 있는” 접근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장기적 물가 안정과 고용 목표에 위협을 가하는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주저하지 않고 적절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연준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어, 이달 말부터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연준은 지난해 3월부터 경기 회복 지원을 위해 매월 1200억달러의 자산을 매입해왔으나, 매입 규모를 11월에 150억달러 줄이고, 12월에 다시 150억달러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 속도를 유지하면 내년 6월 테이퍼링이 종료된다. 연준은 당시 “경제 전망의 변화로 인해 정당화될 경우 매입 속도를 조절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제롬 파월 연준의장은 또 당시 “아직 금리를 인상할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연준 안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면서 자산매입 축소의 속도를 높이고 금리 인상 시기를 앞당길 가능성을 논의한 셈이다. 다만 의사록에는 “참석자들이 대체로 공급과 수요 불균형이 약화하면서 2022년 중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줄어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는 점도 기록돼 있다.


24일 미 상무부가 발표한 10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또한 긴축 필요성을 가리켰다. 이 지수는 연준이 정책 결정 때 주요하게 참고하는 지표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 올라 1990년 11월 이후 31년 만의 최대 상승률을 보였다. 앞서 지난 10일 노동부는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6.2% 올라 1990년 12월 이후 31년 만에 최대 폭 상승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고용 사정이 나아지는 점도 금리 인상 관측을 키우고 있다. 이날 미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9만9000건으로 1969년 11월 둘째 주 이후 5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음달 14~15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는 자산매입 축소 속도와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논의가 더 진지하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지난 19일 한 콘퍼런스에서 “고물가를 잡기 위해 애초 계획보다 빨리 조처를 취할 수 있다”며 “지금부터 12월 회의 때까지 나오는 데이터를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