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모임 축소·영업시간 제한 검토"…이른 시일 내 거리두기 강화책 발표

트라움
모맨틱자동매매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김 총리 "모임 축소·영업시간 제한 검토"…이른 시일 내 거리두기 강화책 발표

호빵이네 0 123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의료대응 체계가 한계에 달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정부가 이른 시일 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회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현재 방역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좀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시행하고자 한다"라며 "추가적인 사적모임 규모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까지도 포함하는 대책을 검토 중이다. 이른 시일 내에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를 시행한 이후 확진자,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폭증하면서 특별방역 대책으로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이루고자 했지만, 사실상 실패하면서 일시적으로 일상회복을 중단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김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회귀할 경우 발생하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방안도 함께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정부는 15~16일 방역지표를 토대로 코로나 유행 상황을 점검하고, 오는 17일께 방역 강화 대책을 확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총리는 "전국적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한 지 열흘째인데, 전국의 코로나 위험도는 3주 연속 '매우 높음'으로 평가될 정도로 여러 방역지표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어 대단히 답답한 심정"이라며 "이번 유행의 최대 분수령이 될 연말까지, 정부는 '병상 확보'와 '백신 접종'에 방역의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http://news.tf.co.kr/read/ptoday/1905971.htm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