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에 두손 들었다"... 바이든, 대中 관세 인하 예정

트라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인플레에 두손 들었다"... 바이든, 대中 관세 인하 예정

FX개미 0 273

237134527_Fj4yVIGl_b6d3e5c41d8fe0f506be0908bb4ec80ba8fa5cd1.png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곧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인하할 것이라는 보도가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각) 나왔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스페인 마드리드 IFEMA 아레나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하할 전망이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각) 미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같은 조치는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을 극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중 압박을 완화하는 차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조치는 꾸준히 거론됐다. 다만 미 정치권과 재계, 노동계가 서로 다른 의견을 보여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조치는 의류나 학용품을 포함한 (중국산)소비재 관세 부과를 중단하고 수입업자들의 관세 면제를 요청할 수 있는 방안을 포함한다"고 보도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곧 만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대중 관세를 언급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곧' 만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중국과 미국의 '상호적 관세 인하' 관련 논의는 이번 회담의 의제로 거론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미국 내부에서도 아직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 전 대통령의 관세 정책을 재구성할 필요가 있다"며 중국 관세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반면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관세와 관련한 움직임은 물가 상승의 압박에 영향을 줄수 없다"며 옐런 장관과 상반된 입장이다.

WSJ는 이에 대해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집권 여당인) 민주당에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는 식품과 가스 등 기타 소비재의 고물가에 따른 여파를 억누르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며 "경제학자들은 중국의 관세 철폐가 인플레이션에 극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17/0000829243?sid=104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