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금주 11월 FOMC·실적 공개에 변동성 확대…유가·비트코인 하락

트라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뉴욕증시, 금주 11월 FOMC·실적 공개에 변동성 확대…유가·비트코인 하락

FX개미 0 96

b12cb78b6bf55e8d87688d2d4ac87b8e_1667179841_2271.jpg
 


[글로벌시장 지표 / 10월 31일 오전 6시 ] 

b12cb78b6bf55e8d87688d2d4ac87b8e_1667179852_1634.jpg



[미국시장 금주 체크포인트]

이번 주(10.31~11.4)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3분기 실적발표가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결정 등 ‘빅 이벤트’가 예정되어 있어 상당한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주 2일(미 동부시간 오후 2시)에는 연준의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나온다. 시장은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도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시장은 연준이 12월 회의에서 금리 인상 폭을 0.50%포인트로 낮출 것도 기대하고 있다. 미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의 금리 인상률 전망에 따르면 이날 기준 연준이 12월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올릴 가능성은 46.8%로,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44.9%)보다 크다.

다만 파월 의장뿐 아니라 거의 모든 연준 이사들이 가파른 금리인상을 예고해왔기 때문에 속도를 늦추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시장 기대대로 파월 의장이 속도조절 가능성을 내비치면 증시가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경우엔 대규모 투매로 이어질 수 있다.

한편 4일에 발표되는 10월 고용보고서는 시장을 또다시 흔들 위험이 있다. 파월이 준 힌트대로 경제가 움직이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용이 예상보다 더 크게 줄고 실업률이 오른다면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근거는 강화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연준의 조기 방향 전환이 실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진다.

또 지난주에 이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를 구성하는 기업들 중 3분의1이 이번주에 3분기 실적을 공개한다. AMD와 NXP세미컨턱터 등 반도체 기업들과 화이자, 모더나 등 제약업체를 포함, 스타벅스, 페이팔, 펠로톤 등의 실적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

3분기 어닝시즌이 절반을 넘어선 가운데, 대형 기술 기업들의 실적 부진에도 3분기 실적은 예상치를 대부분 웃돌고 있다. 어닝스 스카우트 자료에 따르면 지난주까지 S&P500지수에 상장된 53%의 기업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 중 73%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놨으며, 5%가 예상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내놨다.

지난주 3대 지수는 모두 오름세로 장을 마쳤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한 주간 5.7%가량 올랐고, S&P500지수는 4% 가까이 상승했다. 나스닥지수는 같은 기간 2.24% 올랐다.

[금주 주요 일정]

△ 31일

10월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PMI

10월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제조업지수

래티스 세미컨덕터, NXP 세미컨턱터 실적

△1일

10월 S&P 글로벌 제조업 PMI

9월 건설지출

9월 JOLTs (구인·이직 보고서)

10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PMI

10월 자동차판매

화이자, 일라이릴리, 에어비앤비, 우버, 데번에너지, AMD 실적

△2일

모기지은행협회(MBA) 주간 모기지 신청건수

10월 ADP 고용보고서

FOMC 기준금리 결정

CVS, 퀄컴, 부킹홀딩스, 파라마운트 글로벌, 이베이, 로쿠, 로빈후드 실적

△3일

10월 챌린저 감원보고서

9월 무역수지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수

Q3 생산성·단위노동비용

10월 S&P 글로벌 서비스업 PMI

10월 공급관리협회(ISM) 비제조업 PMI

9월 공장재수주

스타벅스, 페이팔, 도어대시, 펠로톤, 블록, 암젠, 모더나, 카바나, 엑스페디아 실적

△4일

10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자수·실업률

수잔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 연설

드래프트킹스, 듀크에너지, AMC 네트웍스 실적

[뉴욕증시 마감시황]

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간) 급등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8.52포인트(2.59%) 오른 3만2861.80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93.76포인트(2.46%) 상승한 3901.0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09.78포인트(2.87%) 급등한 1만1102.45로 집계됐다.

[유럽증시 마감시황]

유럽 주요국 증시는 28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7포인트(0.14%) 상승한 410.76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32.10포인트(0.24%) 뛴 1만3243.33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29.02포인트(0.46%) 오른 6273.05,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26.02포인트(0.37%) 빠진 7047.67로 집계됐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3% 내린 배럴당 87.90달러에 마감했다.

[금]

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선물인 12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장대비 1.3% 내린 온스당 1644.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215/0001062781?sid=101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