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실적, 훨씬 더 비참"…11년만에 최악 성적표

트라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골드만삭스 실적, 훨씬 더 비참"…11년만에 최악 성적표

FX개미 0 34

a9277ff282fb48048c33aa2847dd722b_1674007946_9864.jpg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11년 만에 최악의 분기 성적표를 받았다.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13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년 동기보다 66% 급감한 결과로, 3.32달러의 주당 순이익은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5.48달러)보다 39%나 적었다.

이에 따라 골드만삭스는 지난 2011년 3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어닝 미스'(실적이 시장 전망치에 미치지 못한 것)를 기록했다고 CNBC방송은 전했다.

4분기 매출은 105억9천만달러로 역시 팩트셋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107억6천만달러)에 못 미쳤다.

기준금리 인상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경기침체 가능성 고조 등의 여파로 재작년까지만 해도 활발하던 기업들의 인수합병(M&A)과 증시 상장 열풍이 급랭한 것이 골드만삭스의 발목을 잡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컨설팅업체 오피마스의 옥타비오 마렌지 최고경영자(CEO)는 CNBC에 "끔찍할 것으로 예상되기는 했지만, 골드만삭스의 4분기 결과는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비참했다"면서 "진짜 문제는 매출이 급감하는 가운데 영업비용은 11% 늘어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모건스탠리는 전년 동기보다 40% 급감한 22억4천만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그러나 1.26달러의 주당 순이익은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23달러)를 상회했다.

매출도 127억5천만달러로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126억4천만달러)를 약간 웃돌았다.

모건스탠리의 자산운용 부문은 작년 4분기보다 6% 늘어난 66억3천만달러의 매출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215/0001077963?sid=101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