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 급등에 소비자물가 불안…"원자재 10% 뛰면 물가 0.2%↑"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원자재 급등에 소비자물가 불안…"원자재 10% 뛰면 물가 0.2%↑"

호빵이네 0 42

국제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 물가도 불안해졌다. 팬데믹 이후 경제활동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물가상승 압력은 예상보다 커질 수 있다.



한국은행이 9일 내놓은 BOK 이슈노트 '국제원자재가격 상승배경 및 국내경제에 대한 파급영향 점검'에 따르면 원자재가격이 추세적으로 상승(10%)할 경우 소비자물가는 최대 0.2%(4분기 후)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 원자재 가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원유를 중심으로 급락했지만 이후 빠르게 상승해 거의 모든 품목이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한은 조사국 김정성 물가연구팀 차장은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은 글로벌 경기회복과 함께 일부 품목의 수급차질, 투기수요 유입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지는 아직 의견이 분분하다.



주요 전망기관은 원유, 구리, 옥수수 등 원자재 가격이 올해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는 하향 안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원자재 가격이 슈퍼사이클에 진입할 것으로도 보고 있다



김 차장은 "원자재 가격이 최근 사이클 저점에서 미약하게 반등하고 있지만 그 정도가 크지 않고 최근 가격상승에 경기회복, 수급요인 등의 영향이 혼재돼 있다"며 "현 시점에서 원자재가격의 슈퍼사이클 진입여부를 판단하기에는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물가 불안이다.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 수입중간재를 통한 경로, 기대 인플레이션 경로를 통해 최종적으로 소비자물가도 상승한다. 원유와 금속, 곡물 등의 가격 상승은 각각 석유류 가격, 금속관련 제품, 외식비 등을 통해 국내 소비자물가를 자극한다.



또 원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경우 경제주체의 물가상승에 대한 자기실현적 기대가 형성되면서 실제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김 차장은 "원자재 가격이 추세적으로 상승할 경우 소비자물가에 대한 영향은 장기에 걸쳐 지속되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향후 경제활동 정상화 과정에서 생산자물가나 기대인플레이션 경로를 통해 물가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물가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10609500103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