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11명…거리두기 2.5단계 범위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11명…거리두기 2.5단계 범위

삥빵 1 8

지역발생 594명, 해외유입 17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10일 0시 기준으로 신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611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14만6303명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발생 594명, 해외유입 1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13명, 경기 17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411명(69.2%)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33명, 대구 29명, 충북 24명, 대전 21명, 강원 16명, 부산 15명, 제주 10명, 경북 9명, 울산·충남 각 7명, 전남 4명, 광주·세종 각 3명, 전북 2명 등 총 183명(30.8%)이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로는 경기 광명시 지인-부천시 어린이집과 관련해 총 13명이 확진됐다. 부천시 레미콘 업체와 관련해서도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화성시 지인-어린이집 사례에서도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달서구 교회와 관련해 7명, 강원 원주시 아파트 건설현장과 관련해 6명, 제주 제주시 지인모임(3번째 사례)에서 5명이 각각 확진됐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695명→744명→556명→485명→454명→602명→611명으로 하루 평균 약 592명꼴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72명으로 2.5단계 범위에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21명)보다 4명 적다. 이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9명은 경기(4명), 경북(2명), 대구·광주·대전(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인도가 4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인도네시아·카자흐스탄·미국 각 3명, 필리핀·남아프리카공화국·이집트·중앙아프리카공화국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8명, 외국인이 9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197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35%다. 위중증 환자는 총 154명으로, 전날(146명)보다 8명 늘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539명 늘어 누적 13만6713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0명 늘어 총 7611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007만6862건으로, 이 가운데 980만232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13만32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1 Comments
초파리 06.10 11:10  
거리두기 바꾸면 자정까지 가게 한다던데 ㅎ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