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지예의 금융읽기] 비트코인 2차 붐 끝?…혼돈의 가상화폐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코인 > 코인 게시판
코인 게시판

[권지예의 금융읽기] 비트코인 2차 붐 끝?…혼돈의 가상화폐

호빵이네 0 83

가상화폐 시장에 어둠이 짙어지고 있다. 한 달 전인 4월 20일에만 해도 비트코인은 6800만 원대에 거래됐는데, 24일 오전 한때 비트코인은 4000만원 선이 붕괴됐다.   


 

2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최근 비트코인의 ‘공포지수(VIX)’는 130 수준이다. VIX가 높으면 시장 불안을, 낮으면 안정세를 의미한다. 

 

이는 현재 비트코인 상황을 주식시장에 적용한 것으로,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에 미국 증시가 폭락하던 시점의 VIX 수준인 85에 비해 50% 가까이 높은 수준이다. 

 

최근 비트코인 상황이 증시 투자자들이 느껴보지 못한 공포 상황이라는 얘기다. 

 

3년 전 폭락장을 떠올리는 투자자들도 많다. 2018년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에 경고장을 날리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4분의 1로 쪼그라든 때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오락가락 말 한마디와 중국의 경고, 미국의 가상화폐 신고 의무화까지 겹치며 비트코인 시장은 혼란 그 자체다. 

 

머스크 트윗 비웃는 가상화폐 '하락장'

  

25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후 5시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4715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역시 비트코인은 4721만 원대를 보였다. 

 

전날 오전 1시 30분께에는 빗썸에서 비트코인이 4000만원 선까지 무너져 3930만원, 업비트에서는 3950만원으로 내려가더니 이날 소폭 반등한 것이다. 

 

지난달 14일 사상 최고가 8140만 원대에 거래됐던 것과 비교하면 50% 가까이 폭락했다.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 가격도 크게 하락했다. 이날 12시 10분 기준 빗썸, 업비트에서 이더리움은 322만 원대에 거래됐는데 이 역시 지난 12일 고점을 찍은 당시 535만 원대와 비교해 절반 가량 하락한 상태다. 

 

일론 머스크가 밀어주던 도지코인 또한 빗썸에서 거래를 시작한 이후 최고가 710원대에서 현재 436원대로 추락했다. 

 

가상화폐 시세의 폭락은 잇달아 악재가 터진 탓이 컸다.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이용한 테슬라 차량 결제 중단을 발표한 것이 패닉에 방아쇠를 당겼다.   

 

머스크는 지난 2월 테슬라의 15억 달러(1조7000억원) 규모 비트코인 투자를 발표하며 가상화폐 시장을 띄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다. 또 비트코인으로 전기차 구매를 허용하는 시스템까지 도입해 비트코인의 가치를 올렸다. 

 

하지만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다고 밝히며 하락장이 본격 시작됐다. 이에 당시 1비트코인 가격이 6076만원으로, 24시간 전보다 약 13% 떨어졌다. 

 

이어 중국이 가상화폐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발표하며 가상화폐 가격은 더욱 하락하고 있다. 지난 19일 중국은 가상화폐의 거래는 물론 관련 중개 서비스나 파생상품의 거래까지도 범죄행위로 처벌할 수 있다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냈다. 심지어 채굴까지도 단속하겠다는 입장이다.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75%가 중국에서 이뤄지고 있어 이번 중국의 경고에 시장은 크게 흔들렸다. 

 

여기에 미국마저 가상화폐 잡기에 나섰다. 미국 당국은 1만 달러(1100만원)가 넘는 규모의 모든 가상자산 거래를 당국에 신고하도록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추락하는 코인 시장을 다시 '멱살 잡고 캐리'하려는 듯 22일 일론 머스크가 다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응원하고 나섰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 누리꾼의 "가상화폐 때문에 당신에게 화가 난 사람들이 많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법정통화보다 가상화폐를 여전히 선호한다. 진정한 전투는 법정통화와 가상화폐 사이에 있다. 모든 것을 고려할 때 나는 가상화폐를 지지한다"고 했다. 

 

하지만 그의 노력은 이제 효과가 없는 듯, 가상화폐는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더 혼란한 건 코인 투자자들

 


왔다 갔다 하는 비트코인에 투자자들은 '손절' 고민에 빠졌다. 그동안 가상화폐가 일시적으로 하락한 후 다시 반등하는 패턴을 보이면서 상승 기대감에 가상화폐를 쥐고 있던 투자자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진 것이다. 

 

비트코인은 지난 12일 7000만 원대에서 6000만 원대로 급락했다가 6200만 원대로 소폭 상승했고, 다음날 6500만 원대로 올랐다가 다시 6000만 원대로 떨어진 뒤 6300만 원대로 반등하며 마감했다.

 

또 15일에도 전날보다 전날 대비 소폭 오른 6200만 원대를 보이다가 5800만 원대로 무너졌고, 16일 6000만 원대로 오르다가 5700만 원대로 마감하며 '소폭 상승, 대폭 하락'을 반복하며 하락장을 이어갔다. 

 

한 가상화폐 투자 커뮤니티에는 "-15%에서 손절했다. 반등이라는 글들을 믿고 계속 들고 있었으면 더 큰 손해를 봤을 수도 있었다"며 "주식만큼 도박 같은 게 없다고 했지만, 주식은 아주 새 발의 피라는 것을 절감했다"고 토로했다. 


 

다른 투자자들도 "지금은 단타에 최적화된 장이 맞고, 그마저도 위험한 장이다. 물린 투자자들은 어쩔 수 없이 기대감을 안고 가는 수밖에 없을 것" "오늘의 저점이 내일의 고점인 상황이다"고 동의했다.

 

반면 전 세계적으로 가상화폐에 대한 가치를 인정하고 있어 폭락장인 현시점에 비트코인을 담으려는 투자자들도 보인다. 한 투자자는 "비트코인은 거의 안전자산급"이라며 매수에 동의해주기도 했다.

 

가상화폐 트론 창시자인 저스틴 선도 지난 23일 중국 SNS 웨이보를 통해 "강세장은 끝나지 않았다. 이번 하락은 조정에 불과하며 6월에 조정이 끝나고 7~8월 큰 상승장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트위터를 통해 저점매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투자업계 관계자는 "과거 대폭락 당시보다 가상화폐 시장 펀더멘털이 훨씬 탄탄하다는 분석은 일리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트코인이 상한가를 칠 때 1억원까지 바라보는 낙관론도 있었으나, 현시점 그에 절반 값도 못 받고 있다"며 "현재 규제 요인이 (가상화폐) 값에 이미 반영됐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고 했다.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4066610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