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G7정상회의 도마 오른다...규제 본격화 주목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코인 > 코인 게시판
코인 게시판

비트코인, G7정상회의 도마 오른다...규제 본격화 주목

호빵이네 0 46

오는 11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랜섬웨어 관련 암호화폐 이슈가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암호화폐 운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인 제이크 설리반은 G7 정상회의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사이버 공격에 있어서 암호화폐의 역할을 우선 순위로 강조했다.


설리반 보좌관은 8일 백악관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랜섬웨어는 국가 안보의 우선 순위"라며 "랜섬웨어 공격의 핵심인 암호화폐와 관련된 도전에 어떻게 대처하는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설리반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G7 회의에서 사이버 안보와 암호화폐의 역할에 대해 직접 언급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 최대 송유관 업체인 코로니얼 파이프라인을 비롯해 세계최대 육류가공업체 중 하나인 JBS 등을 대상으로 연이어 사이버 공격이 일어났다. 사이버 공격을 한 이들은 몸값으로 암호화폐를 요구했다.


6일 포브스 보도에 따르면 미 상원 정보위 소속 의원 2명이 해커들에게 익명 거래를 허용해 인기를 끌고 있는 암호화폐를 규제하고 추적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마크 워너 민주당 상원의원은 최근 N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전면 금지하는 것은 사이버 공격자들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서 몸값을 요구하는 증가 추세를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기술을 중단하는 것은 단순히 범죄자들을 다른 기술로 이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 블런트 공화당 상원의원은 "추적할 수 없는 성격과 사용 편의성 때문에 암호화폐가 랜섬웨어 공격자의 주요 도구가 되었다"며 "암호화폐가 범죄 활동의 배후로 방치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해커들에게 비트코인 수십억원치를 되찾은 것으로 알려지자 암호화폐의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을 끌어내렸다고 CNBC, 블룸버그 등 외신이 보도했다.



https://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106090042&t=NN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