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퍼링의 시간' 왔다…신흥국 긴축 발작 재발할까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FX마진 > FX마진 게시판
FX마진 게시판

'테이퍼링의 시간' 왔다…신흥국 긴축 발작 재발할까

호빵이네 0 30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움직이기 시작할까. 연준이 이번달부터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 내부 논의에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풀었던 돈줄을 조이는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는 것이다. 기축통화인 달러화의 흐름이 바뀌는 만큼 그 과정에서 특히 신흥국 금융시장이 출렁일지 주목된다.


‘항공모함’ 연준 정책 변화 임박


경제전문매체 CNBC는 7일(현지시간) “연준이 테이퍼링을 위해 금융시장에 대비하도록 하는 초기 단계에 있다”며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테이퍼링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번달 FOMC 정례회의는 오는 15~16일이다. 최근 연준 내부 인사들이 테이퍼링 쪽으로 기우는 듯한 언급을 쏟아내고 있는데, 이번달부터 긴축 논의에 돌입할 수 있다는 의미다. 근래 ‘매파’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 외에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랜들 퀄스 연준 부의장 등이 이런 발언을 했다.


이를테면 메스터 총재는 시장 예상에 못 미친 고용 보고서가 나왔던 지난 4일 “고용에서 더 많은 진전이 있었다”며 “연준이 말하는 상당한 추가 진전에 완전한 일자리 회복이 필요한 건 아니다”고 했다. 그는 “채권 매입 프로그램과 기준금리 등을 포함해 전반적인 정책 기조에 대해 토의할 것”이라고 했다. 고용 지표가 두 달째 기대를 밑돌았지만 테이퍼링 수순으로 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읽힌다.


CNBC는 연준의 테이퍼링 발표 시기를 두고서는 “몇 달 후 아마 늦여름 혹은 초가을에 있을 것”이라며 “올해 말 혹은 내년 초 테이퍼링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올해 연준 FOMC 정례회의는 이번달 외에 △7월 27~28일 △9월 21~22일 △11월 2~3일 △12월 14~15일 등 총 다섯차례 남았다. 8월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참석하는 캔자스시티 연은 주최 연례 심포지엄인 잭슨홀 미팅도 있다. 시장은 잭슨홀 미팅을 가장 주목하고 있다.


CNBC는 다만 “모든 것은 경제가 팬데믹으로부터 어떻게 회복하느냐에 따라 달려 있다”며 “연준이 (예상한 것보다) 서둘러서 진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점쳤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비슷한 견해를 내비쳤다. WSJ는 “이번달 FOMC에서 채권 매입과 관련한 내부 논의를 개시할 가능성이 크다”며 “연준의 방향성은 테이퍼링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했다. WSJ는 그러나 “그 시기와 방법에 대한 실무진의 프리젠테이션 등을 포함한 공식적인 검토는 준비되지 않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8년 전 긴축 발작 차단 주력할듯

연준이 긴축 카드를 만지작 한다는 방향성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전날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금리가 약간 올라간다고 해도 연준 관점에서는 결국 플러스가 된다”고 말했다.

통화정책은 ‘항공모함’으로 일컬어진다. 정치권 실력자에 의해 영향을 크게 받는 재정정책과 달리, 정치권 입김을 상대적으로 덜 받으며 추후 2~3년 중기 시계로 하는 게 특징이다. 그래서 효과는 천천히 나타나지만, 동시에 강하게 나타난다. 한 번 방향키를 돌린 후 다시 정책을 뒤집는 건 중앙은행 신뢰성에 치명타여서다.

이 때문에 월가에서는 테이퍼링 이후 나타날 충격파에 관심이 쏠린다. 8년 전인 2013년 5월 벤 버냉키 연준 의장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시행한 양적완화(QE) 규모를 줄이는 테이퍼링 가능성을 처음 언급한 뒤 나타난 공포 탓이다. 당시 신흥국을 중심으로 주식, 채권, 통화가 트리플 약세를 나타냈던 ‘테이퍼 탠트럼’이 최근 유독 회자되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연준은 이후 2014년 1월 실제 테이퍼링에 돌입했고, 2015년 12월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CNBC에 따르면 2013년 긴축 발작은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의 ‘시간표’를 구분하지 못한 데서 비롯했다는 견해가 힘을 받고 있다. CNBC는 “연준은 테이퍼링 쪽으로 움직이되 기준금리에 대한 기대는 거의 변화가 없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테이퍼링은 불가피하지만 금리를 올리는 건 한참 후에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는 뜻이다.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