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긍정적' 경제지표에 혼조 마감… 다우 또 '최고치'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해외주식 > 해외주식 게시판
해외주식 게시판

뉴욕증시, '긍정적' 경제지표에 혼조 마감… 다우 또 '최고치'

호빵이네 0 118

뉴욕증시, '긍정적' 경제지표에 혼조 마감… 다우 또 '최고치'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긍정적인 경제 지표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7.31포인트(0.29%) 상승한 3만4230.34에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2.93포인트(0.07%) 오른 4167.59에 거래를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종합지수는 51.08포인트(0.37%) 내린 1만3582.42에 장을 끝냈다.


뉴욕증시는 경제 지표와 기술주를 주시했다. 오는 7일 노동부의 고용 보고서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경계 심리가 확대됐다. 지표가 기대 이상으로 긍정적이면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시기가 빨라질 수 있어서다.


지난달 민간 고용은 예상치를 밑돌았지만 2020년 9월 이후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4월 민간부문 고용은 74만2000명이 늘었다. 다만 이날 수치는 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80만명 증가를 하회했다.


또한 전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금리 관련 발언으로 기술주들은 크게 하락했다. 옐런 장관은 전날 한 인터뷰에서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후 옐런 장관은 “이전 발언은 금리 인상을 예견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옐런 장관의 해명에 기술주들은 장 초바 오름세를 보였다. 하지만 다시 상승폭을 반납하거나 하락세로 돌아섰다.


국제유가는 휘발유 재고 증가 소식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06달러(0.1%) 내린 배럴당 65.6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원유재고 감소량이 예상치를 넘어섰으나 반대로 휘발유 재고는 증가했다는 소식에 유가가 상승폭을 줄이며 하락세로 전환됐다. EIA에 따르면 정제유 재고는 289만6000배럴 감소해고, 휘발유 재고는 73만7000 배럴 증가했다.


국제금값은 상승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8.30달러(0.5%) 오른 1784.30달러에 장을 마쳤다. 금값 역시 옐런 장관의 발언에 대한 해명에 상승세를 보였다.



기사 http://www.seoulwire.com/news/articleView.html?idxno=442552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