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액면분할 뒤 다우지수 편입 가능성"-CNBC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해외주식 > 해외주식 게시판
해외주식 게시판

"엔비디아, 액면분할 뒤 다우지수 편입 가능성"-CNBC

주식개미 0 54

"엔비디아, 액면분할 뒤 다우지수 편입 가능성"-CNBC 


엔비디아가 액면분할을 발표했다. 액면분할 이후 엔비디아가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다우 지수) 30개 종목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수에 편입되면 추종하는 펀드들이 매수세가 뒤따를 수 있다.


엔비디아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이사회가 이날 기존 주식 1주를 4주로 쪼개는 4대1 액면분할을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투자자가 주식을 더 쉽게 살 수 있도록 액면분할을 통해 단위 주가를 낮추기로 했다는 것이다.


최종 결정은 다음달 3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주총에서 승인되면 오는 6월21일 장이 마감된 뒤 기존 주주에게 주식 1주당 3주가 추가 배정된다. 이 주식들은 오는 7월20일부터 거래되기 시작한다. 액면분할 이후 엔비디아의 발행주식수는 40억주로 늘어난다.


엔비디아의 발표가 나온 뒤 이날 주가는 2.6% 뛴 599.67달러로 마감됐다. 이날 나스닥 지수는 0.5% 하락했다.


이와 관련, CNBC는 엔비디아의 주식분할이 다우 지수에 편입될 가능성을 높인다고 분석했다.


다우 지수는 30개 종목의 주당 가격에 가중치를 부여해 지수를 산출하는 이른바 가격가중지수(price-weighted index)다.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 등이 시가총액에 따라 가중치(market-capitalization weighted)를 부여해 산출되는 것과 다르다. 



시가총액보다 주가 자체가 높은 종목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주가가 높을 수록 지수 변동성에 큰 영향을 미치게된다. 현재 주가가 400달러를 넘는 유나이티드헬스가 다우 지수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이유다. 


엔비디아의 주가는 지난해 두 배 넘게 올랐고, 올들어서도 12% 가까이 상승했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으로도 인텔을 제치고 미 반도체 1위 업체로 부상했다. 


CNBC는 "주당 600달러 수준의 높은 주가를 가진 주식은 지수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지수 편입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4대 1 분할 후 주당 150달러 수준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이 정도 주가는 다우 지수 구성종목 30개의 중간 쯤에 해당된다.


CNBC는 엔비디아가 액면분할 이후 다른 기술주를 대체해 다우에 편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IBM의 주가는 다우와 거의 비슷하다. IBM이 올해 말 IT인프라 서비스 사업 부문을 분사해 상장하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지수에서 제외될 수 있다.


기존에 지수에 포함된 반도체 주식을 대체할 수도 있다. 인텔의 주가는 엔비디아보다 훨씬 낮은 56달러 수준이다. CNBC는 지수내 영향력이 적은 주식인 시스코를 빼고 엔비디아를 넣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CNBC는 "인텔이나 시스코 주식을 제외하고 엔디비아를 지수에 편입할 경우 다우 지수의 기술주 비중이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엔비디아, 액면분할 뒤 다우지수 편입 가능성"-CNBC 



CNBC는 "다우 지수를 산정하는 S&P 다우존스 지수 위원회의 생각을 알 수는 없지만 엔비디아는 기술업계 거물이고 반도체 산업의 매우 중요한 기업이 되었다"면서 "특히 시가총액 측면에서 IBM, 인텔, 시스코보다 훨씬 커졌다"고 지수 편입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3750억 달러로 인텔(2280억 달러), 시스코(2220억 달러), IBM(1290억 달러)보다 훨씬 크다. 가장 최근인 지난 8월 다우 지수에 편입된 세일즈포스의 시가총액도 2070억 달러 규모로 엔비디아보다 적다. 


CNBC는 "세일즈포스의 다우 편입시기가 가이드가 된다면, 이번 여름에 엔비디아의 편입과 관련된 잠재적 진전 사항이 나타날 지 주시하라"라고 밝혔다. 


김현석 기자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105241202i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