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우려에도 美증시 상승…"백신 맞고 뜰 종목에 주목"

TRAUM홈페이지
XM홈페이지
홈 > 해외주식 > 해외주식 게시판
해외주식 게시판

인플레 우려에도 美증시 상승…"백신 맞고 뜰 종목에 주목"

호빵이네 0 49

뉴욕증시가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상승 마감했다. 한국 증시도 이에 상승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이 이어졌다. 증권가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 확대 등에 따라 활동 수혜주의 강세도 기대된다고 봤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4.81포인트(0.19%) 오른 3만4529.45로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500지수는 전장보다 3.23포인트(0.08%) 상승한 4204.11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날보다 12.46포인트(0.09%) 오른 1만3748.74로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이번 주 0.9%, 1.2% 상승했고, 나스닥지수는 2.1% 올라 4월 9일이후 최고의 주간 실적을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이번 달 1.9%, 0.6% 상승해 4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반면 나스닥지수는 이번달 1.5% 하락하면서 7년만의 첫 마이너스 월간 실적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 증시는 4월 개인소비지출(PCE) 지수와 바이든 행정부의 예산안 발표 등에 따라 경기 회복 기대감을 키웠다. 4월 PCE 가격 지수는 전월 대비 0.6%, 전년 대비 3.6% 상승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4월 근원 PCE 지수는 전월 대비 0.7%, 전년 동기대비 3.1% 올랐다.


바이든 행정부의 2022 회계연도 예산안은 6조 달러 규모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론 10년 동안 6조 달러가량의 재정지출 계획이며, 미국 경제 성장률을 3~4%포인트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증권가는 미국 증시의 강세가 한국 증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봤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지난 금요일 한국 증시는 GM 공장 재가동에 따른 자동차 업종 강세, 미국의 경제 정상화 기대로 인한 긍정적인 투자심리 등에 힘입어 한때 3200포인트에 근접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견고한 모습을 보였다"며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 등 수급 부분도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게다가 미 증시가 높은 인플레이션 수치 발표에도 불구하고 소폭 강세를 보인 점은 한국 증시에도 우호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며 "미국 핵심 PCE 디플레이터가 연준 목표인 2.0을 훌쩍 넘어서도 금리와 달러 등이 안정을 보인 점도 한국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증시는 중소형 개별 종목군보단 실적이 견고한 종목군과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경제 정상화 관련 종목군의 강세가 뚜렷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며 "더불어 중국 제조업, 비제조업 PMI가 전월 대비 개선될 예상을 감안해 상승 출발 후 경제 정상화 관련 기업 중심으로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활동 수혜주에 대한 조언이 이어졌다. 채현기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도 "국내 백신 수급만 원활하게 이뤄지면 7월말까지 백신 접종률 60%, 8월말까지 70% 달성할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리오프닝 테마업종(항공, 레저, 여행)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는 백신 접종률 확대에 따른 경기 재개 기대감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화장품 등 경기소비재에 대한 관심은 지속될 것"이라며 "5월 수출 지표 호조도 예상돼 경기소비재 중 수출 비중이 높은 자동차업종에 대한 매수도 유효하고, 하반기까지 중장기적 관점에선 반도체 등 성장업종에 대한 저가매수 기회도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53106594390991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