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대폭 반등, 델타 변이 공포 과하다는 심리 확산

TRAUM홈페이지
모맨틱자동매매
홈 > 해외주식 > 해외주식 게시판
해외주식 게시판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대폭 반등, 델타 변이 공포 과하다는 심리 확산

호빵이네 0 15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올랐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전날 모두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는데 낙폭 과대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된 영향을 받았다. 

▲ 2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49.95포인트(1.62%) 상승한 3만4511.99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2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49.95포인트(1.62%) 상승한 3만4511.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64.57포인트(1.52%) 오른 4323.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23.89포인트(1.57%) 높아진 1만4498.88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세를 주시하면서도 전날 하락세를 매수기회로 삼은 것으로 분석됐다.


19일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경기 회복세가 꺾일 수 있다는 시선에 모두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700포인트 이상 빠져 지난해 10월28일 이후 가장 하락폭이 컸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각각 1% 이상 하락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델타 변이 확산세가 경기둔화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는 아직 남아있지만 지난해 3월처럼 국가 차원의 전면 봉쇄조치를 단행하지 않는 이상 경기둔화 가능성은 지극히 낮을 것이다"며 "미국 증시의 반등을 이끈 배경도 델타 변이에 관한 시장 반응이 과도했다는 인식이 확대된 영향이 컸다"고 바라봤다.


다만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세가 경기둔화로 이어질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는 시선도 만만치 않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은 이날 미국 상원 청문회에서 신규 확진자 가운데 델타 변이 비중이 83%대까지 급증했다고 밝혔다. 7월 초 52%대와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에 각국 정부는 방역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재확산을 이유로 영국에 관한 여행경보를 두 달 만에 다시 가장 높은 수준인 4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싱가포르는 코로나19 감염자가 100명대로 갑자기 크게 증가하자 일상 복귀 선언 한 달 만에 방역 규제를 강화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산업재(2.7%)와 금융(2.4%) 관련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JP모건은 1.8%, 뱅크오브아메리카는 2% 올랐다.


부동산과 통신 관련 주가도 각각 1.9%, 1.1% 상승했다.




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41780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