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동결…한은 “추가 인상 가능성 열려있어”

모네타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美연준, 기준금리 동결…한은 “추가 인상 가능성 열려있어”

FX개미 0 489

연준 기준금리 5.25∼5.50% 범위서 유지

韓-美 금리차 최대 2%p

 bac08f2a7f4c1632f3a52721bb134ecb_1695261667_3388.jpg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한 가운데 연내 추가 인상 가능성을 예고했다.

21일 한은은 이와 관련해 유상대 부총재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미 연준의 금리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미 연준이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시장의 예상대로 정책금리를 5.25~5.50%로 동결했지만, 내년도 정책금리 전망(점도표) 상향 조정 등이 매파적 및 강경하게 해석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국채금리는 상승하고 주가는 하락, 미 달러화는 강세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한은에 따르면 연준의 내년 정책금리 전망 중간값은 5.1%로, 지난 6월 회의(4.6%)에 비해 0.5%p 크게 높아졌다.

유상대 부총재는 “올해 중 연준의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계속 열어둬야 한다”며 “(연준은) 내년말 정책금리 전망을 상향 조정하는 등 긴축 기조도 상당 기간 지속할 것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실제 파월 연준 의장도 이번 금리 결정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이 하락해 정책 목표 수준으로 안정화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연준의 이번 금리 동결 조치로 한미 금리차도 2%p 차로 유지됐다.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연준은 성명에서 “최근 지표상 경제활동이 견고한 속도로 확장되어 왔고, 일자리 창출은 최근 몇 달간 둔화했지만 여전히 견조하고 실업률은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현재 경제상황을 평가했다.

이어 “미국의 은행 시스템은 건전하고 회복력이 있다”고 말한 뒤 “가계와 기업들을 위한 더 엄격한 신용 조건은 경제활동과 고용,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연준은 물가 목표치 2%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에서 “FOMC는 최대의 고용과 장기적으로 2%의 물가상승률을 추구한다”며 “이런 목표들을 지지하기 위해 이같이(금리 동결) 결정했다”고 전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243/0000050508?sid=101

0 Comments

공지사항


광고제휴문의